보도자료

Home > 고객서비스 > 뉴스&공지 > 보도자료
강남차병원 보도자료입니다.
게시물 보기
구미차병원, 지역 최초 ‘파이프라인 스텐트’ 이용 뇌동맥류 치료
등록일 2018.12.20 조회수 338

구미차병원, 지역 최초 ‘파이프라인 스텐트’ 이용 뇌동맥류 치료



차의과학대학교 부속 구미차병원 신경외과 권태형 교수팀이 지역 최초 “파이프라인 스텐트 ”를 이용해 뇌동맥류 치료에 성공했다고 밝혔다.

신경외과 권태형 교수가 집도한 파이프라인 스텐트 시술은 경북 서북부 첫 시술이며, 전국적으로도 시술건수가 많지 않을 정도로 난이도가 높은 치료법이다.

이날 시술을 받은 40대 여성 환자는 뇌혈관의 하나인 두개강내 왼쪽 내경동맥에 22mm 크기의 대형 뇌동맥류가 생겨 파이프라인 스텐트 시술을 받았으며, 시술후 상태가 호전되어 퇴원했다.

"파이프라인 스텐트 설치술"은 뇌동맥 속에서 스텐트(금속튜브) 삽입으로 혈류의 방향을 전환시켜 들어가는 혈류는 대폭 감소되고, 혈전이 스텐트 벽을 막아 뇌동맥류 입구를 완전히 차단해 크기가 큰 뇌동맥류나 혈관박리성 뇌동맥류를 치료하는 가장 최신 시술이다.

뇌동맥류는 뇌혈관의 일부가 꽈리처럼 부풀어 오르는 상태를 말하는데, 동맥류가 부풀어 약해진 혈관벽이 터지면 뇌출혈로 이어지게 된다. 뇌출혈이 발생하면 환자의 3분의1이 병원에 도착하기 전에 숨지며 생존하더라도 사지마비와 뇌 기능 손상을 가져오는 무서운 질환이다.

권태형 교수는 “뇌동맥류의 최신 치료인 파이프라인 스텐트 시술 성공으로 지역 환자들에게 희망을 전할 수 있어 기쁘다”면서, “앞으로 지속적인 연구를 통해 시술발전에 더욱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구미차병원은 최근 제2 심·뇌혈관촬영실 개소로 응급환자 동시 시술이 가능하고, 전문 의료진과 최신 장비로 응급상황에 대응할 수 있는 시스템을 갖추고 있다.


[좌]신경외과 권태형 교수 시술 장면
[우]신경외과 권태형 교수